나, 다니엘 블레이크 그리고 히든 피겨스



 히든 피겨스. 흑인의 대한 차별이 너무나도 당연하던 시절에 최초로 인간을 우주로 보내는 NASA 프로잭트에 참여한 수학 천재 흑인 여성. 이 소재만으로 벌써 극적이다. 어쩌면 너무 극적이라고 할 수도 있다. 다루고 있는 소재자체의 매력이 넘치기 때문에, 관객이 보고 싶어하는 것들을 제때에 잘 보여줌으로써 충분히 감동적이고 가슴에 남는 영화가되었다. 말도안되는 불평등을 참고 견디던 주인공은 관객들이 더 이상 못 참겠다 싶을때 즈음 폭발하며 같이 소리질러주었고, 그녀의 찾아낸 숫자가 한 생명에게 믿음과 용기를 주는 장면을 시각적으로 보여줌으로써 전통적인 방식으로 극적효과를 잘 살려내었다. 좋은 메세지를 가지고 있는 소재를 보기 편하게 만들어서 누가 감상해도 벅찬 마음과 함께 크레딧을 마주할 수 있는 영화였다.

 나, 다니엘 블레이크. 켄 로치 감독에게 칸의 황금 종려상을 다시 한번 안겨준 작품이다. 영국에 사는 다니엘 블레이크는 선인도 악인도 아닌 평범고 묵묵하게 평생을 일해온 시민이다. 그런 그에게 시련을 주는 것은 바로 정부의 말도안되는 연금지원 시스템이다. 심장병으로 일을 쉬어야한다는 병원, 질병 수당을 줄 수 없다고 결정한 정부, 그래도 살아가야하기 때문에 취업준비 수당을 신청하려하지만 70세 노인에게는 너무 복잡한 인터넷 시스템과 이력서 준비과정, 또한 구직활동을 제대로 하고 있지 않다고 모욕적인 언사를 하는 국민 보험 관리처 직원들. 이 모든 과정들은 평생 묵묵히 세금을 꼬박꼬박 내온 다니엘의 자존감을 끊임없이 갉아 먹는다. 묵묵히 살아온 이가 권리를 주장하기가 얼마나 어려운 시스템인지, 영화를 보는 내내 가슴이 꽉 막힌 것 같은 느낌이었다. 마치 이것이 현실이라는 듯, 아무런 첨가제를 가하지 않은 담담한 연출이 이야기를 더 묵직하게 만들었다.

 두 영화 모두 공통적으로 인물들의 감정과 그들이 극복해야하는 장애들을 오롯이 보여주는 영화였지만, 개인적으로는 다니엘이 극복해야하는 것들이 바로 지금, 이 순간의 것으로 느껴져 더더욱 가슴에 울림을 남겼다. #idanielblake#hiddenfigures #나다니엘블레이크 #히든피겨스 #감상평 #좋은영화들

Comments

Popular posts from this blog

[MIKA #18] '샌프란시스코 화랑관' 장혜원(돌배) 작가

Ocean of Oblivion (망각의 바다)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