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필로 명상하기


개인적으로도 안감독님과 인연이 좀 있기도하고 영상을 계속 만들어 나가게하는 나의 동기는 무엇일까하는 부분도 잠시 생각해보게 해주는 영상인 듯 합니다.

Comments

Popular posts from this blog

[MIKA #18] '샌프란시스코 화랑관' 장혜원(돌배) 작가

Ocean of Oblivion (망각의 바다)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