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December 5, 2013

CG에서 헬리콥터 샷 만들기

지난 주를 기점으로 2015년 픽사 극장용 단편 씨네마토그래피(카메라 & 스테이징) 과정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유난히 헬리콥터 샷이 많았던 프로잭트인지라, 제 오피스 메이트인 콜린과 헬리콥터 샷의 특징에 대해 리서치를 했습니다. 프로잭트가 끝난 시점에 블로그에라도 정리 해놓지 않으면 금방 까먹을 것 같아서 다큐먼테이션 겸 올리는 포스트 입니다.

헬리콥터를 이용한 촬영에는 여러 방식이 있는데, 이번 리서치는 영화나 다큐멘터리에서 가장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자이로캠(Gyrocam)을 기준으로 했습니다. 먼저 자이로캠이 어떻게 작동되는지에 관한 영상입니다.



일단 작동 원리를 살펴보면,



Roll이 구조상 제일 하위에 있고, Tilt, Pan 순서로 점점 더 튼튼한 구조물에 의해 컨트롤됩니다. 스테이블라이져로 잔 흔들림들은 거의 다 제거되겠지만, Roll이 상대적으로 자유롭게 움직이기 때문에 수평선(지평선)이 완벽한 장면은 거의 없습니다. CG에서 헬리콥터 샷을 세팅할때도 약간이라도 기울어진 지평선(수평선)을 만들어주면 자연스러운 느낌의 샷을 만들 수 있습니다. 아래와 같은 영상들을 보면 수평이 완벽한 장면은 거의 없다는 것을 금방 알아차릴 수 있습니다.





둘째로 중요한 요소는 헬리콥터의 스피드입니다. CG에서 샷 작업을하다보면 현실세계의 속도를 무시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거대한 산을 찍는 경우 현실 세계의 스피드를 무시하고 너무 빠른 속도로 찍으면 미니어쳐를 찍은 느낌이 납니다. 참고로 대부분 헬리콥터의 최고 속력은 시속 300km 입니다. 물론 이번 프로잭트에서는 필요에 따라 시속 450km 까지 사용해봤지만, 시속 800km... 이런 정도로 현실을 무시하는 속도는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셋째는 흔들림(shake)입니다. 화면이 흔들리는 이유는 크게 두가지가 있는데, 첫째는 카메라가 흔들리는 경우와 둘째는 헬리콥터가 흔들리는 경우입니다. 카메라가 흔들리는 것은 카메라 리그(Rig)의 구조에 따라 미세한 진동이 일어나는 것인데 망원랜즈(60mm 이상)로 촬영할 수록 흔들림이 더 크게 느껴집니다. 헬리콥터 자체가 흔들리는 경우는 헬리콥터가 멈추거나 출발하는 경우, 그리고 지면이나 경사면에 가깝게 나는 헬리콥터 바람에 의한 터뷸런스 때문에도 기체가 흔들립니다. 아래 영상은 다큐멘터리 영상중 참고가 될만한 부분들을 모아 편집해 본 것입니다. 2' 15" ~2'45" 를 보면 경사면에 가까이 날기 때문에 느껴지는 기체의 흔들림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 세가지정도만 유의해서 샷을 만들어도 상당히 believable한 헬리콥터 샷을 CG를 통해 재현할 수 있습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